편집 : 2018-04-11 13:05: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자 위로금 폐지

- 장기적으로 금전적 보상을 폐지하고 새로운 지원체계를 마련

2월 1일부터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자 유가족에게 지급되던 위로금이 폐지된다.
 

이는 기증자에게 지급되는 위로금이 이스탄불 선언(DICG․Declaration of Istanbul Custodian Group)의 금전적 보상 금지원칙에 위배되고, 기증자의 숭고한 뜻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2008년 세계이식학회와 세계신장학회에서는 장기매매 및 해외 원정이식 예방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 2015년 11월 장기 기증 이행을 관리하는 실행위원회을 통해 이스탄불 선언을 이끌어 냈다. 


다만, 위로금이 폐지됨에 따라 갑작스러운 기증건수 감소를 방지하기 위하여 장제비와 진료비는 일부 금액을 조정하여 지급된다(아래표 참조).


복지부는 장기적으로 금전적 보상을 폐지하고 기증자 예우 사업 등 새로운 지원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기증자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한 생명나눔 추모공원 설립 등 기증자 예우문화 조성 사업, 국가가 장례지원서비스를 직접 수행하는 방안 등의 도입을 검토하고, 기증자 사망에 따른 유가족의 정신적 고통을 치유할 수 있는 자조모임, 심리치료 등 추모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7년01월31일 11시40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캠퍼스 내 음주폐해 예방 및 절주 문화 확산에 주력 (2018-04-11 13:05:00)
식약처, 무허가 원료 사용 가짜 홍삼제품 회수 조치 (2017-01-2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