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불면증이 심혈관질환 사망률 8배 높인다
서울대병원 수면장애 환자 15년간 4천여 명 추적조사

- 잠 못자면 정상적인 혈압 감소가 없고 몸과 마음이 쉴 수 없어


왼쪽부터 서울대병원 수면의학센터 정도언교수, 이유진 교수
인류의 3분의 1이 일생에 한 번 이상은 경험한다는 불면증. 스트레스, 카페인이나 알코올 과다섭취가 주 요인으로 알려져 있지만 질병이 아니라고 생각해 단순히 무시해 버릴 문제가 아니다.

불면증은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을 8배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수면의학센터 정도언, 이유진 교수팀은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수면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 수면무호흡증 뿐아니라 불면증도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높인다고 20일 밝혔다.
 

연구진은 1994~2008년 서울대병원 수면의학센터에서 수면다원검사를 받은 총 4,22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2013년까지의 통계청 사망 자료를 분석했다. 이 결과 불면증 환자(661명)는 수면장애가 없는 군(776명)에 비해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8.1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심한 수면무호흡증(925명) 환자의 사망률은 수면장애가 없는 군에 비해 3.5 배,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은 17.2배 높았다.
 

그동안 수면무호흡증과 심혈관질환에 관한 연구는 많이 보고 됐지만 불면증-심혈관질환 사망률에 대해 초점을 맞춘 대규모 연구는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라 의미있는 결과라고 연구진은 전했다.
 

이유진 교수는 "수면 중에는 정상적으로 깨어 있을 때에 비해 10~20% 정도 혈압이 떨어지면서 몸과 마음이 이완하게 되는데, 불면증 환자의 경우 숙면이 되지 않으면서 이런 정상적인 혈압의 감소가 없이 교감신경계가 과도하게 활성화 된다. 따라서 이러한 불면의 밤이 지속적으로 반복되면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임상수면의학지(Journal of Clinical Sleep Medicine)에 게재됐다.

 

안병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7년01월20일 12시20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부 제품 비타민 C 실제 함량 너무 높아...비타민 C 과다 섭취 우려 (2017-02-14 11:50:00)
3주간 '천연주스' 마시면 공격성↓ 자존감↑ (2017-01-12 12: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