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11 13:05: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의원 '탕약 품질'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 탕약 현대화 시범사업을 통한 GMP 수준 품질관리 추진(2017~2020년) 

향후 4년간(17∼20년) 국민들이 다빈도로 복용하고 있는 조제한약(이하 탕약)을 제조(GMP) 의약품 수준으로 안전하게 조제·관리할 수 있도록 탕약 현대화 시범사업이 실시된다.

2014년 한방의료 및 한약소비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방의료기관 비급여 중 탕약이 차지하는 비중은 한방병원의 경우 34.5%, 한의원은 58.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탕약은 약사법 부칙에 따라 한방의료기관에서 한의사가 환자의 치료용으로 직접 조제가 가능한 의약품으로 한의사가 환자 상태에 맞게 조제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으나, 조제설비, 조제방법 등이 표준화되어 있지 않아 품질관리 및 안전성 측면에서 일부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또한 사용 한약재 종류 및 사용량, 조제공정 등 한약 조제 과정이 명확히 규정되어 있지 않고, 이른바 '비방(秘方)'의 존재 여부는 한의약 전반에 대한 국민 신뢰를 저하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복지부는 탕약을 GMP 제조 의약품과 동일한 수준으로 안전하게 조제·관리할 수 있도록, 표준조제설비, 표준제조공정, 임상시험기준 등을 마련한 후, 이를 토대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금년부터 내년까지 인프라 구축 및 기준을 마련하고 2019∼2020년까지 이용을 원하는 국공립한방의료기관 및 민간한방의료기관 약 100∼200개소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하게 된다.  

탕약 현대화 시범사업 세부추진방안을 살펴보면 우선, 금년도에 설계비 2억원을 들여 부산대학교 한방병원(양산시 소재)에 탕약을 의약품 수준으로 안전하게 조제·관리할 수 있는 탕약표준조제시설을 구축하고, 한약재 구입부터 보관·조제·포장·출하에 이르는 전 과정에 대해 GMP급 표준조제공정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탕약표준조제시설에서 조제한 탕약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빅데이터로 구축·활용하기 위한 한약표준화정보시스템을 한약진흥재단에 구축할 예정이다.


<탕약현대화 시범사업 개념도>


또한 금년내 탕약에 대한 임상연구기준 및 임상연구방안(원광대 김윤경 교수팀)을 마련하고, 임상시험용 약(위약)도 개발하여 탕약의 안전성·유효성 검증과 관련한 임상연구도 단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내년까지 탕약표준조제시설, 정보시스템 등 관련 인프라 구축 및 시범운영을 완료한 후, 2019∼2020년 탕약표준조제시설 이용을 원하는 국공립 및 민간 한방의료기관(100∼200개소)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한의계와 공동으로 시범사업 결과를 분석한 후 제도 개선, 표준조제시설 추가 구축 등을 포함한 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GMP 수준의 탕약 조제, 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탕약의 품질과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함으로써 한약에 대한 대국민 신뢰도를 크게 제고하고, 체계적으로 수집한 탕약 관련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한약 표준화, 과학화 기반을 조성, 한의약 공사보험 보장성 강화 및 산업화, 국제화 추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7년01월17일 14시45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국약사의 국내약사면허 취득요건 강화...'예비시험제도' 도입 (2017-01-20 15:30:00)
인플루엔자 2주째 감소...그러나 아직 유행중! (2017-01-12 12:5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