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바이오협회, 올해 연 매출 1,000억 바이오기업 10개 목표

- 2017년 한국바이오협회 신년하례회, 업계 200여 명 참석

- 서정선 회장, 바이오아카데미 신설 강조

- 주한미국주정부 대표부 협회(ASOK)와 MOU체결

- 한국경제연구센터 유승준 센터장, 4차 산업혁명과 바이오 주제 발표

 

국내 바이오산업 대표 단체인 한국바이오협회(회장 서정선)는 지난 20일(금) 쉐라톤 팔레스서울 강남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의 후원을 받아 바이오업계 담당자 총 20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2017년 신년 하례회를 진행했다.

 

이날 하례회에서는 한국바이오협회 서정선 회장과 산업통상자원부의 정만기 차관이 신년사를 발표했다.

 

특히, 서정선 회장은 신년사에서 4가지 핵심 화두를 발표했다.

 

첫 째, 올 해부터는 바이오 기업들이 속도를 낼 수 있게 바이오협회가 기업들을 독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투자를 통해 산업을 키워온 바이오 분야의 기업 중 2015년 바이오산업 통계기준 손익분기점을 넘긴 기업은 총 302개로 전체의 32.6%에 불과하다. 관련해 서정선 회장은 한국거래소가 분석한 현재까지의 상장 바이오기업 189개 기업 중 올 해부터 연 매출 1,000억을 달성하는 기업들이 출현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둘 째, 한국바이오협회는 향후 10년 내에 정부와 공동으로 바이오아카데미를 통해 바이오 인재 10만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바이오협회는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현재까지 매년 약 1,300여명의 바이오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여기에 정부와의 협조를 통해 향후 10년간 10만명의 바이오인재를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셋 째, 스타트업 1,000의 가시화를 위해 한국바이오협회의 바이오창업 본부의 구체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서정선 회장은 최근의 혁신적인 스타트업기업으로 대기업과 벤처의 합작으로 탄생한 젠스토리, 올 해 CES에서 유전체기반 공유경제 플랫폼을 발표한 마이지놈박스, 그 외 유전체 기반의 쓰리빌리온즈,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출신이 모여 창업한 폴루스 등을 꼽았다.

 

마지막으로, 한중일 바이오 이니셔티브의 가속화를 위해 코리아바이오플러스 행사를 통해 글로벌 기업과의 비즈니스가 교류하는 장이 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바이오산업계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가시적인 행보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날 신년사에 이어, 한국바이오협회는 주한미국주정부 대표부 협회인 ASOK(Association of American State Offices in Korea, 회장: North Carolina 김현숙대표)와의 업무협력을 위한 MOU도 체결했다. 국내 바이오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방안 공동 마련과 미국 바이오 전시 기간 중 협업모델을 창출한다는 것이 주 내용이다.

 

이번 협약을 맺은 ASOK는 1989년 발족된 미국 18개 주정부 서울사무소간 연합회인 산업부 산하 외국계 비영리기관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바이오기업들의 미국 진출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가시화 될 전망이다.

 

또, 강연 세션도 이어졌다.

 

한국바이오경제연구센터 유승준 센터장은 2015년 기준 국내 바이오산업 실태조사 결과와 함께 4차 산업혁명과 바이오를 주제를 발표했다. 발표에서 유승준 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의 시대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혁신적인 바이오·의료 기술,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선제적이고 스마트한 규제개혁이 핵심이다”고 밝혔다. 이어, 2017 JP모건헬스케어 컨퍼런스 참관후기에 대한 녹십자 류준수 상무의 발표도 있었다.

 

이날 신년 하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정만기 차관은 “국내 바이오산업의 생산과 수출이 많이 늘고 있어서, 정부에서도 신약 플랫폼 기술, 생체정보 측정기기 등 핵심 기술과 제품을 위한 인허가 등의 지원을 늘릴 계획이다.”며, “바이오산업 생태계 내 다수의 이해관계자간 융합 얼라이언스 구축을 통해 공통의 애로 해소, 협력과제 발굴과 대응을 해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국바이오협회는 1982년 현대그룹 회장이던 故정주영 이사장의 취임으로 출범한 한국유전공학연구조합에서 시작된 이후, 한국생물산업협회와 한국바이오벤처협회를 통합하여 산·학·연·정을 아우르며 바이오 산업계의 기술개발 및 산업화 촉진을 위한 구심체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7년01월20일 18시02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산부인과학회, 세계산부인과연맹(FIGO) 상임이사국 진출 (2015-10-19 16:2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