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60세 이상 고령 천식환자 1월부터 응급실 이용 급증

- 겨울철 찬 공기로 증상 악화
- 외출시 마스크 착용과 미세먼지 심한 날 외출 삼가야

 

겨울철 찬 공기로 천식이 악화되어 응급실에 내원하는 고령 환자가 1월부터 증가하므로 고령환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천식은 만성적인 기도의 알레르기 염증 질환으로, 폐 속에 있는 기관지가 때때로 좁아져서 호흡곤란, 기침, 천명(음) 등 호흡기 증상이 갑작스럽게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세계적으로 많은 나라에서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소아 청소년층과 40세 이후 성인에서도 증가하고 있다.

<출처: 국가건강정보포털>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와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안명옥) 중앙응급의료센터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지난 5년간의 응급의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천식으로 인해 응급실에 내원한 60세 이상 고령 환자가 1월부터 3월까지 눈에 띄게 증가하고(연평균 대비 1월 33%, 2월 48% 증가), 입원율 및 사망률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 1] 고령자(60세이상)의 천식으로 인한 응급실 내원 현황(2011년-2015년, 주 단위)


최근 5년 동안 연평균 21,697명의 천식환자가 응급실에 방문하였고, 특히 9월(10.7%)과 10월(10.0%) 등 가을철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60세 이상 고령 환자는 2월(12.1%), 1월(11.1%) 등 추운 겨울에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고령자의 경우 기관지 등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천식에 더욱 취약해지는데, 찬 공기와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는 겨울철엔 감기나 독감으로 인해 천식 등이 더욱 악화 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림 2] 천식으로 인한 응급실 내원 환자의 연령별 현황 (2011년-2015년 평균, 월 단위)


응급실에서 진료 받은 천식 고령 환자의 62.3%가 입원을 하여, 다른 연령군과 비교하여 두 배 이상의 입원율을 보였으며, 입원환자의 18.3%는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고령 천식 환자 0.5%는 병원에 도착 전 사망하거나 응급실내에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나, 다른 연령 군(15세미만 0.0%, 15세~59세 0.1%)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고령환자가 응급실에 내원하여 호소한 주 증상으로는 호흡장애(66.9%), 기침(5.2%), 발열(3.4%), 가슴통증(1.7%), 전신쇠약(1.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고령자의 경우 증상을 가볍게 여기거나 천식에 의한 증상을 구별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진단율이 낮게 나타난다. 천식의 유사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빠른 검사를 통해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주요 천식 증상>
 
①갑자기 숨쉬기가 어려운 경우
②호흡할 때 “쌕쌕” 혹은 “휘이~휘이~”하는 휘파람 소리가 나는 경우
③기침이 시작되면 그칠 줄 모르고 계속 나오는 경우
④가슴이 답답하거나 조이는 느낌이 있는 경우
⑤가래의 양이 많아지는 경우

<증상 악화 예방>


♦ 사람이 많은 곳은 피하고 손을 자주 씻어 위생을 유지한다.

겨울철 외출 시 마스크와 스카프를 착용하고, 실내외의 온도가 많이 차이 나지 않도록 적정 실내 온도를 유지한다.

담배연기, 화학물질 등 자극적인 냄새들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대기오염이나 황사가 심한 경우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간다.

적절한 운동과 심적으로 여유로운 생활을 한다.

국립중앙의료원 윤순영 응급의학 전문의는 겨울철 노인 천식과 관련하여 "천식이 있는 고령 환자는 합병증 예방을 위해 독감 예방백신을 매해 접종해야 하고, 가능하면 추운 날씨에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고 설명하였다.
 

만약 외출을 해야 할 경우 실내에서의 간단한 준비 운동을 통해 바깥 공기에 갑자기 노출되었을 때의 위험을 감소시키고, 따뜻하고 습한 공기를 코로 호흡할 수 있도록 마스크나 스카프를 착용하여야 하며, 항상 천식 약을 휴대하고, 가벼운 감기에 걸린 경우라도 병원을 방문하여 천식이 악화되거나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치료해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안병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7년01월12일 13시45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어느새 입동(立冬), 추위와 함께 찾아오는 3대 질환 예방법은? (2016-11-07 09: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