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11 13:05: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평가·지정 제도 시행...지정마크 부여

- 한국 의료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과 외국인환자 신뢰도 제고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에 관한 고시'를 발령하고, 2017년도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을 위한 1차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고 12일(목) 밝혔다.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은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의료해외진출법)」에 따라 외국인환자 유치실적, 진료과목, 전문인력 보유현황 및 국내 의료서비스 발전기여도 등을 평가하고, 일정 수준을 충족한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을 선별적으로 지정하는 제도이다.
 

평가 및 지정 운영기관으로 주관기관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고 및 지정심의위원회 운영을 담당하며, 평가기관인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 신청 접수, 현지 조사를 담당한다.
 

외국인환자 유치 지정 의료기관으로 지정되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지정 마크를 부여하여 외국인환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의료기관으로 식별할 수 있게 하고, 한국관광공사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공동 운영하는 의료관광 대표 홈페이지(www.visitmedicalkorea.com) 및 해외의료 홍보회 및 설명회 등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홍보 기회가 제공된다는 계획이다.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지정 마크>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의료해외진출법 제6조에 따라 등록한  국내의 외국인환자 등록 유치 의료기관은 3,116개 병의원이 등록되어 있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의료법에 따른 인증을 취득한 기관이 신청 가능하며, 이에 따라 평가항목 중 환자안전 체계의 조사는 면제되고, 외국인환자 특성화 체계 부문의 평가만 진행된다.

 
환자안전 체계는 안전보장, 진료, 감염관리 등 11범주 20기준 72항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외국인환자 특성화 체계는 유치실적, 전문인력 보유, 의료분쟁 예방 등 5범주 12기준 57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의원급 유치 의료기관은 외국인환자 특성화 체계와 환자안전 체계 두 부문의 항목 모두 조사한다.

 
평가·지정은 지정일로부터 2년간 유효하며, 평가비용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57만원, 의원급 의료기관은 114만원이다. 평가 신청은 평가기관인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접수하며, 접수기간은 1월 12일(목)부터 2017년 1월 31일(화)까지 20일간이다.


조사계획 수립을 2월중에, 현장조사를 3월부터 5월까지, 조사결과에 대한 지정심의위원회를 6월중에 개최하고, 8월중에는 평가·지정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평가 지정 제도는 의료기관의 서비스 질과 환자 안전성을 평가하여 우수성을 드러낼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함으로써 한국 의료의 글로벌 경쟁력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외국인환자에게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지정 의료기관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한국 의료 신뢰도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안병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7년01월12일 12시01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플루엔자 2주째 감소...그러나 아직 유행중! (2017-01-12 12:51:44)
장기요양기관 진입 퇴출 기준 강화...노인장기요양보험법 개정 (2017-01-10 11:5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