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소금 많이, 칼륨 적게 섭취하면 고혈압 발생위험 6배 높아
단국대 신윤아 교수팀, 대학생 462명 조사 결과

-소금·칼륨 섭취 중간쯤인 여성보다 고혈압 발생위험 25배 

-칼륨의 혈압 저하 효과 여성에 더 두드러져

-과거 우리 조상이 소금 섭취 많으면서 고혈압 적었던 이유

 

소금 섭취가 많으면서 칼륨 섭취가 부족하면 칼륨을 충분히 섭취한 사람에 비해 고혈압 발생 위험이 6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칼륨의 고혈압 예방 효과는 여성에서 더 두드러졌다.

 

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단국대 운동처방재활학과 신윤아 교수는 2013∼2014년 대학생 462명(남 221명, 여 241명)을 대상으로 혈압·음식 섭취량(24시간 회상법 이용)·신체활동량(7일간 신체활동기록 활용)을 측정한 뒤 소금·칼륨 섭취량과 혈압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신 교수는 소금과 칼륨 섭취량이 중간 정도(각각 하루 2.8∼3.8g 섭취)인 대학생의 고혈압 발생 위험을 기준(1)으로 삼았다.

 

소금 섭취와 칼륨 섭취가 모두 많은(하루 3.8∼13.4g) 남녀 대학생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기준보다 각각 2배(남), 3.1배(여) 높았다. 소금 섭취는 많지만(하루 3.8∼13.4g) 칼륨 섭취는 적은(하루 0.6∼2.8g) 남녀 대학생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기준보다 각각 12.2배(남), 25.2배(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금을 많이 먹으면서 칼륨 섭취가 부족하면 남자 대학생은 6배, 여자 대학생은 8배나 고혈압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의미다. 


전통적으로 소금 섭취가 많은 우리 조상의 고혈압 발생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것은 채소 등 칼륨이 풍부한 식품을 즐겨 먹었기 때문이란 추정도 나와 있다.

 

신 교수는 논문에서 “과다한 소금 섭취는 동맥 혈관의 탄력성을 낮추고 혈관구조를 변형시켜 고혈압을 유발한다”며 “채소·과일에 풍부한 칼륨이 혈압 상승 억제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기술했다.

 

칼륨이 혈관을 확장시켜 소금의 과다 섭취로 인한 혈압 상승을 억제한다는 것이다.


신 교수는 논문에서 “남녀 대학생 모두에서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수축기 혈압이 증가했다”며, “적정 체중 관리도 고혈압의 발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신체활동량과 식이소금 및 칼륨 섭취가 대학생들의 혈압과 비만에 미치는 영향)는 한국웰니스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안병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7년01월05일 12시45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신 원하는 사람에게 추천 1위인 다이어트는? (2017-01-11 12:55:00)
국립암센터 “오래 자면 치매위험 높아져” (2017-01-04 12: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