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대 안암병원 김훈엽 교수, 로봇수술의 의료한류 이끈다

- 세계 최초 개발한 로봇경구갑상선수술
- 美존스홉킨스, 클리브랜드클리닉 등 세계가 배우는 최첨단 의료술기 선도

▲ 김훈엽 교수(우)와 존스홉킨스대학병원 Jonathon Russell 교수(좌)

최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갑상선센터 김훈엽 교수가 존스홉킨스대학병원과 클리브랜드클리닉 등 세계 유수의 병원에 로봇경구갑상선수술법을 전수했다.

존스홉킨스대학병원과 클리브랜드클리닉은 매년 미국 최고의 병원을 선정해 발표하는 유에스뉴스헬스(U.S. News Health)의 올해 미국 전체 병원 랭킹에서도 메이요클리닉, 하버드대학병원과 함께 탑(TOP) 5 에 들 정도로 세계의학을 선도하는 병원들이다.
 

로봇경구갑상선수술의 창시자인 김훈엽 교수에게 직접 술기를 배우기 위해 지난 7월 고려대 안암병원을 찾은 美존스홉킨스대학병원 두경부외과 조나단 러셀(Jonathon Russell) 교수는 일주일간 김훈엽 교수의 모든 수술을 참관하고 술기를 익혔다.


러셀 교수는 “직접 김훈엽 교수의 수술을 볼 수 있게 되어 영광이었고, 특히 무혈 수술에 가까울 정도로 출혈이 거의 없는 수술법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본국으로 돌아가 존스홉킨스대학병원에서 2건의 수술을 연이어 집도하며 본격적인 수술법 도입에 성공했다.

이번 달에는 클리브랜드클리닉 내분비외과 에렌 버버(Eren Berber) 교수도 이틀에 걸쳐 김훈엽 교수를 방문해 수술을 참관하며 새로운 수술법을 배워갔다. 버버 교수는 김훈엽 교수에게 추후 미국에서 클리브랜드클리닉 외과 교수를 대상으로 첫 로봇경구갑상선수술 시연 및 강의를 해줄 것을 부탁하기도 하였다.
 

이미 존스홉킨스대학병원에서는 작년 김훈엽 교수가 방문해 로봇경구갑상선수술을 시연한 것을 계기로 수 차례의 수술을 시행한 바 있으나 수술법을 체계화하고 안정성을 높여 수술법 도입의 성공적 본궤도 진입을 위해 이번 방문을 추진한 것이다. 클리브랜드클리닉에서도 김훈엽 교수의 새로운 수술법을 적극 도입해 환자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 김훈엽 교수가 로봇경구갑상선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김훈엽 교수는 "의료의 발전은 환자를 중심으로 이뤄져야한다"며 "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많은 의료진과 연구자들이 첨단 의료기기와 획기적인 수술법을 개발하고 있으며, 갑상선수술에 있어 현재까지 가장 진보한 수술법이 바로 이 로봇경구갑상선수술"이라고 설명했다.
 

로봇경구갑상선수술은 입안을 통해 턱 밑으로 수술용 로봇팔을 넣어 갑상선을 수술하는 방법으로, 기존의 내시경이나 로봇 수술처럼 흉터가 드러나지 않는 것이 아닌, 아예 사라지는 획기적인 수술법이다.

입 안에 5mm 크기의 작은 구멍 2개와 20mm 크기의 구멍 1개를 통해 수술 기구가 들어가기 때문에 상처가 적을 뿐만 아니라, 수술 후 한 달 정도면 입안 수술 상처가 거의 희미해지거나 사라진다.

또한 구조적으로 입과 목이 매우 가깝기 때문에 수술 거리가 짧아지고 쉽게 접근할 수 있어 수술 후 통증도 기존의 수술에 비해 확연하게 적으며, 특히 수술 후 음성 변화가 거의 없어 환자들의 만족도가 획기적으로 높아졌다.
 

이 방법은 외과학 분야의 선도저널인 외과 내시경지(Surgical Endoscopy)지에 논문으로 출판되었을 뿐 아니라 노츠 수술의 세계 양대 학회인 ‘미국 노스카(NOSCAR)’ 학회에서 수상하며 독창적 수술법을 인정받았고, 美존스홉킨스대학병원, 클리브랜드클리닉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앞다투어 수술법을 전수받는 등 국내외 의료계의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안병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11월02일 14시50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뇌혈관질환과 당뇨병 가족력이 임신합병증 발생 높인다 (2017-01-05 10:30:00)
노인환자 나트륨 농도 낮아지면 사망률 높아져 (2016-10-27 13:4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