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11 13:05: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5년 만에 국내 콜레라 발생...예방수칙은?

- 8월 18일 신고된 환자(남, 59세) 검사 결과 콜레라 확진
- 2001년 국내 콜레라 집단 발생 이후 15년 만에 국내 발생 추정


2001년 경상도 지역을 중심으로 162명의 콜레라환자가 집단 발생한 이후 15년만에 국내 발생으로 추정되는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다.

지난 8월 10일 광주 서구 소재 거주 59세 남성이 설사 증상이 발생하여 당일 미래로21병원에 입원 후, 8월 18일 해당병원이 광주 서구보건소에 콜레라  환자로 신고했다.

8월 22일 실험실 검사 결과 콜레라균(V.cholerae) 확인과 2016년 출입국관리기록상 해외여행력이 없음을 확인하였으며, 보건당국은 감염경로 확인을 위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역학조사반에 따르면 부인과 아들, 딸 등 가족들은 현재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고 2003년 이후 국내에 신고된 콜레라 환자는 모두 해외유입환자였었던 점을 감안하여 환자가 방문한 장소를 토대로 방역조치 및 역학조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 발생 현황(2010~2014)


국외 유입의 경우 인도와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등 대부분 동남아시아 국가임
 

콜레라는 콜레라균(V.cholerae)에 오염된 어패류 등 식품이나 오염된 지하수와 같은 음용수 섭취에 의해 발생하며, 드물게 환자의 대변이나 구토물 등과의 직접 접촉에 의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감염 후 증상발현까지 걸리는 잠복기는 보통 2~3일(6시간 ~ 최대 5일)이며, 특징적인 증상은 복통을 동반하지 않는 갑작스런 쌀뜨물 같은 심한 수양성 설사로 종종 구토를 동반한 탈수와 저혈량성 쇼크가 나타나기도 하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콜레라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전한 식수를 사용하고, 오염된 음식물은 먹지 않으며, 물과 음식물은 철저히 끓이거나 익혀서 섭취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철저한 개인위생관리가 필수로 음식물을 취급하기 전과 배변 뒤에는 30 초 이상 손씻기를 생활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콜레라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한편, 콜레라 등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의 국내유행을 감시하고 예방하기 위해 5월부터 9월까지 하절기 비상방역근무를 시행하고 있으며, 시·도 담당자와 24시간 업무연락체계를 유지하고 하절기 감염병 및 집단설사환자 발생 모니터링 강화 등을 시행하고 있다.

 

안병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8월23일 09시20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환절기 이유 없는 하혈과 과도한 피로감 느낀다면, 자궁근종 의심해봐야 (2016-10-28 12:55:20)
동작구 JS의원 C형간염 역학조사 25일부터 시행 (2016-08-23 08: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