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카바이러스 7번째 감염자 발생

- 과테말라 거주자(64년생, 52세 남성), 국내 입국 후 지카바이러스 감염 확진

- 지카바이러스 예방수칙 당부 및 지카 의심될 땐 1339 콜센터로 즉시 신고

 

질병관리본부와 강원도는 2011년 1월부터 과테말라에서 거주 중 7월 6일(수) 미국을 경유해 잠시 국내에 입국한 L씨(남성, 64년생)에 대하여 지카바이러스 검사(PCR; polymerase chain reaction)를 실시하여 7월9일(토) 저녁 7시15분경 확진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확진으로 국내 유입된 지카바이러스 감염자는 7명으로 늘었다.
 

지카바이러스 감염자는 과테말라 현지 체류 중 모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되며, 입국 후  7월 8일(금)부터 발진, 비화농성결막염 증상이 발생하여 7월 9일(토)에 강릉동인병원을 방문하였으며, 지카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로 보건소에 신고되었고 7월 9일(토)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혈액과 소변 검체에서 지카바이러스 양성으로 최종 확진되었다.
 

질병관리본부와 강원도의 공동 역학조사에 따르면, 현재 환자 상태는 양호하며, 강릉아산병원 외래 진료를 통해 신경학적 증상 여부 확인 등 필요한 추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국내에 함께 입국한 동행자는 없으며, 국내 입국 후 헌혈, 모기 물림 등이 없어 해당 감염자로 인한 국내 추가 전파 가능성은 극히 낮으나 철저한 대비를 위한 모기감시와 방제작업은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확인된 여섯 명의 지카바이러스 감염자는 모두 입원 및 퇴원 조치 후 임상 경과를 모니터링하고 있으나, 특이 사항 없이 일상생활 중이라고 밝히면서, 동남아 및 올림픽 개최지인 브라질 등 중남미 여행자에 대하여 모기물림 방지 등 현지에서의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과, 임신부의 경우 출산 시 까지 해당 지역으로의 여행을 연기할 것을 당부하였다.


<국내 유입 지카바이러스 6명 감염자 현황>

안병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7월10일 12시15분]
[관련뉴스]
푸에르토리코 방문(92년생 남성), 8번째 지카바이러스 감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질병관리본부,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 발령 (2016-07-11 12:45:00)
쯔쯔가무시증 매개 털진드기 39.8%가 초지, 35.1%가 밭에서 채집 (2016-07-08 1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