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샤이어, 희귀질환 전문 제약사 박스앨타 공식 합병

- 희귀질환 파이프라인 보다 강화해, 희귀질환 및 스페셜티 분야의 세계 최대 제약사로 자리 매김

- 희귀질환 치료제 분야에서 혁신적인 차세대 치료제 개발 선도할 것으로 기대

 

희귀질환 및 스페셜티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생명공학 제약기업 샤이어가 박스앨타와의 합병을 공식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병을 통해 샤이어는 항암분야, 혈액질환, 면역질환 등 박스앨타의 혁신적인 제품군을 치료제 파이프라인에 보강함으로써, 희귀질환 및 스페셜티 분야의 세계 최대 제약기업으로 입지를 강화했다.


이번 합병으로 샤이어는 연 두 자리 수의 성장률과 2020년 매출 200억 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연 매출의 65%가 희귀질환 치료제를 통해 창출될 전망이다. 현재 샤이어는 희귀질환 및 스페셜티 분야에서 초기 단계부터 후기 단계까지 60여건 이상의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합병 이후 샤이어는 약 2만여명 이상의 임직원과 함께 전세계 100여개국 이상에 치료제를 공급할 예정이며,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해당 희귀질환 분야에서 우수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샤이어 최고 경영자(CEO) 플래밍 온스코브(Flemming Ornskov) 박사는 “ 박스앨타와의 합병으로 샤이어는 희귀질환 관련 파이프라인을 한층 더 강화하며 희귀질환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자리 매김 했다.”며, “우수한 의약품과 탄탄한 파이프라인을 기반으로 치료 옵션이 부족해 고통을 받는 전세계 환자들에게 보다 혁신적인 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플래밍 온스코브 박사는 “이번 샤이어와 박스앨타의 합병은 비슷한 규모의 다른 인수합병 사례와 비교해 매우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며 “하나의 회사로 새롭게 출범하면서 다양한 경험과 리더십을 갖춘 훌륭한 인재를 확보해, 보다 많은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샤이어는 박스앨타의 모든 의약품과 파이프라인 등을 인수해 100% 자회사로 통합했다. 이를 통해 경영 구조의 효율성을 제고해 추후 3년 동안 최소 5억달러 이상의 경영비용 절감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6월08일 09시30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미약품그룹, 제약·바이오벤처 지원 창투사 '한미벤쳐스' 설립 (2016-07-04 14:20:00)
상장제약사 1분기 영업현금흐름 285.4% 증가... 1위 동국제약 (2016-06-03 15: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