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15년 의료기기 생산실적 고속 성장...5조원 넘어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5조 16억원으로 2014년의 4조 6,048억원 대비 8.6% 증가하였으며, 2011년 이후 연평균 성장률도 10.4%로 고속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기 수출은 27.1억달러로 전년 대비 5.2% 증가한 반면, 의료기기 수입은 29.4억달러로 전년 대비 0.9% 감소하여 무역적자가 2014년 대비 41% 크게 줄었다.

이는 인구의 고령화에 따라 건강과 미용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으며,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수출이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의 주요 특징은 국내 의료기기 생산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인구고령화 및 성형시술에 따른 관련 의료기기 생산 증가와 수출 증가 및 수입 감소로 무역적자 대폭 줄어 든 것으로 요약 할 수 있다.

국내 의료기기 생산 지속적으로 증가

지난해 국내 제조업 성장률은 1.3%였으나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2014년 4조 6,048억원 대비 8.6% 증가한 5조 16억원으로 나타났다. 

또한 의료기기 시장규모는 5조 2,656억원으로 전년 5조 199억원에 비해 4.9% 증가하였다. 

품목별로는 급속한 인구의 고령화로 치과용임플란트(6,480억원)의 생산이 가장 많았으며 초음파영상진단장치(4,417억원), 의료용영상처리용장치·소프트웨어(1,664억원)가 뒤를 이었다.

제조업체로는 오스템임플란트(4,849억원), 삼성메디슨(주)(2,547억원), 한국지이초음파(유)(1,232억원) 순이었으며, 상위 15개사가 전체 생산의 32.9%(1조 6,433억원)를 차지하였다.

인구고령화 및 성형시술에 따른 관련 의료기기 생산 증가

의료기기 상위 15위 품목 중 전년대비 생산이 가장 크게 증가한 품목은 필러(조직수복용생체재료)로 나타났으며 치과용임플란트시술기구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필러(조직수복용생체재료)는 1,092억원으로 2014년 595억원 대비 83.5%로 2배 가까이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용에 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얼굴 주름 부위의 개선을 위한 성형용 필러 사용이 늘어나고 있으며, 특히 중국 성형시장의 증가로 중국 수출이 급증한 것에 기인하였다.

필러제품이 대중국 수출금액을 살펴보면 2014년 890만달러에서 2015년에는 4,950만달러로 456.2%나 증가하였다. 

KOTRA 중국 우한 무역관의 자료에 따르면 중국 성형시장 규모는 2015년 500만명에 133억 8천만 달러였으며 연평균 29%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조사되었고, 2020년 시장규모는 408억 달러로 세계최대 성형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고령화에 따른 영향으로 치과용임플란트시술기구가 883억원으로 전년(636억원) 대비 38.7% 증가하였으며, 치과용임플란트 6,480억원, 치과용귀금속합금 1,162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 각 8.3%, 11.5% 늘어났다. 

<생산실적 상위 30위 품목 현황>(단위 : 백만원, %)


수출 증가 및 수입 감소로 무역적자 대폭 줄어

지난해 의료기기 수출은 27.1억달러로 전년도 25.8억달러 보다 5.2% 증가하였고, 의료기기 수입은 29.4억달러로 전년도 29.7억 달러에 비하여 0.9% 감소하여 2015년 무역적자는 2.3억달러로 전년(3.9억달러) 대비 41.% 크게 줄었다.

국내 의료기기가 가장 많이 수출된 국가는 미국(4.8억달러), 중국(3.3억달러), 독일(2.3억달러), 일본(1.9억달러) 순이었다.

특히, 전년 대비 수출 증가율은 사우디아라비아(43.%)가 가장 크게 증가하였고, 그 다음으로는 중국(30.3%), 미국(18.2%), 베트남(14.2%), 독일(14.3%), 태국(14.6%) 순으로, 선진국과 신흥국에 고루 수출이 늘었다.

수출 상위업체는 한국지이초음파(유)가 2.4억달러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삼성메디슨(주)(1.9억달러), (주)에스디(1.2억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

의료기기 수출 상위 품목들은 초음파영상진단장치(5억달러),  치과용임플란트(1.5억달러), 디지털엑스선촬영장치(1.2억달러) 순이었다.

수입 상위업체는 한국존슨앤존슨메디칼(주)(1.4억달러), 한국로슈진단(1.2억달러), 지멘스헬스케어(주)(1.1억달러) 순이다.

수입 상위 품목은 소프트콘텍트렌즈(1.3억달러), 스텐트(1.2억달러), 인공신장기용여과기(0.7억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최근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증가하는 것은 "국내 의료기기의 안전과 품질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제도의 합리화 및 국제조화 등을 통해 국제 경쟁력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5월12일 16시05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약처, 2018년 신개발 의료기기 전망 분석 보고서 발간 (2018-03-29 13:15:00)
의료기기업체 부채비율 56%...대체로 건전 (2016-04-21 16: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