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장제약사 시가총액 3개월여 만에 7.8% 증가

87개 상장제약사 시총 71조6913억원 규모...영진약품·제일약품 10위권 진입
 

국내 상장제약사 시가총액이 지난 3개월여 동안 7.8% 증가했다. 일부 업체는 세 자리수의 증가율을 보이는 등 높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팜스코어는 국내 87개 상장 제약사(바이오·원료의약품·지주회사 포함)의 5월12일 현재 시가총액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5월12일 종가 기준, 이들 기업의 전체 시가총액은 지난 2월18일 종가(66조5167억원) 대비 7.8% 늘어난 71조6913억원으로 조사됐다.

분석대상 87곳 중 74곳(85.1%)은 시가총액이 증가했고 13곳(14.9%)은 감소했다.

시가총액 1위 기업은 셀트리온이었다. 이 회사의 시가총액은 지난 2월18일(11조8405억원) 대비 1.3% 감소한 11조6895억원을 기록했다.


2위는 8조3064억원을 기록한 한미약품의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였다.


이어 한미약품(6조1045억원), 유한양행(3조3736억원), 메디톡스(2조5907억원), 코미팜(2조1047억원), 녹십자(2조335억원), 영진약품(1조7940억원), 녹십자홀딩스(1조7212억원), 제일약품(1조2934억원) 순으로 시가총액이 높았다.


영진약품과 제일약품은 이 기간 시가총액이 세 자리수 증가율을 보이며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동아에스티와 종근당의 시가총액은 각각 10.5%, 13.5% 감소하며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팜스코어 최성규 수석연구원은 “최근 영진약품은 만성폐쇄성폐질환 천연물 신약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며, “다국적 제약사 제품들의 텃세가 심한 이 시장에서 부작용이 적은 세계 최초 천연물 신약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5월12일 14시05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장제약사 1분기 영업현금흐름 285.4% 증가... 1위 동국제약 (2016-06-03 15:50:00)
한국제약협회와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에콰도르 지진 피해에 의료물자 전달 (2016-04-29 15: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