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韓·英 바이오헬스 분야 공동연구 본격 시동

- 복지부·진흥원 10개 연구과제 선정 발표, 옥스퍼드대학 등과 공동 연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이영찬 원장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 이하 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 이하 진흥원)은 영국 의학연구위원회(Medical Research Council, 이하 MRC)와의 국제공동연구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국제공동연구 과제 기획을 위해 양국의 의과학자 각각 10명씩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MRC는 영국 최초의 연구위원회로 2016년 기준 약 1조 3천억 원을 집행하는 영국 최대의 바이오헬스 R&D 관리기관이며, DNA 이중나선구조를 규명한 왓슨과 크릭, 최초의 항생제 페니실린을 개발한 플레밍 등 30여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영국 바이오헬스 연구의 산실이다.
 

진흥원과 MRC는 작년 11월부터 약 3개월 간 과제접수 및 공동선정평가를 거쳐 총 10개의 공동연구 기획과제를 선정하였으며, 공동연구 기획은 옥스퍼드 대학, 킹스칼리지 런던 등 영국 유명대학 의과학 연구자와 국내 유수 의과학 연구자가 1:1 매칭되어 수행한다.
 

이번 공동연구 기획을 통해 뇌신경과학, 감염질환, 만성질환, 줄기세포, 노화 등 보건의료 R&D 주요 분야에서 상호 정보와 인력 교류를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양국 간 공동연구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앞서 구체적인 공동연구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양국은 12개월 간 각 1.75억 원씩 총 3.5억 원을 지원한다.
 

이번 한·영 보건의료 R&D 국제협력연구의 성사는 최근 한국 바이오헬스 기술력이 높아지고 영국 MRC가 한국을 세계 바이오헬스 시장 개척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로 인정하였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하겠다.
 

유럽 내 한인 과학기술자모임인 EKC(Euro-Korean Conference) 관계자는 “영국 MRC와 협력을 희망하는 국가는 많으나 유럽 외 국가와 협력하는 것은 드물다”면서, “한국을 전략적 파트너로 선택했다는 점은 최근 높아진 한국의 바이오헬스 기술경쟁력이 반영된 것”이라 평가했다.


복지부 이동욱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영국 MRC는 한국을 전략적 파트너 뿐 아니라 아시아 바이오헬스 산업의 거점국가로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어 다른 아시아 국가와 달리 바이오헬스 전 분야에 걸쳐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양국은 바이오헬스 분야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실질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R&D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영국 MRC 국제전략국장 마크 팔머(Mark Palmer) 박사는 “아시아에서 중국(줄기세포), 인도(항생제내성)에 이어 한국과 전략적 협력연구를 추진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한-영 보건의료 R&D 국제공동연구 사업을 MRC의 대표 협력 사업으로 육성하고 싶다”고 밝혔다.


진흥원 이영찬 원장은 “지난 2014년 진흥원과 MRC 간 MOU 체결 이후 첫 결실을 맺게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영국 MRC와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양국 간 본격적인 국제협력연구를 추진하여 실질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4월29일 16시30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미약품 표적 폐암치료제 '올리타정' 신약 허가 (2016-05-13 10:20:00)
식중독 일으키는 황색포도알균 진단 키트 개발 (2016-03-08 10:2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