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기기 규제, 산업육성 원점에서 재검토

- 복지부,「의료기기 규제개선 대토론회」 통해 업계 의견 수렴

- “보험급여·유통제도”, “신의료기술평가”, “일반지원”의 3부로 진행


보건복지부는 4월 14일(목) 오후 2시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에 위치한 충북 C&V센터에서 권덕철 보건의료정책실장 주재로 「의료기기 규제개선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복지부는 올해 초 연두업무보고를 통해 의료기기를 포함한 바이오헬스산업을 육성하여, 2017년까지 우리나라를 “바이오헬스 7대강국으로 도약”시키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의료기기 분야에서 R&D 지원 확대, 해외 판로 개척 등의 지원책을 마련한 복지부는,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바이오헬스산업 릴레이 현장간담회」를 통해 업계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바이오헬스산업 육성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수차례에 걸쳐 산·학·연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왔다.
 

이번 의료기기 규제개선 대토론회는 이러한 행보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건복지부 내 의료기기 규제와 관련한 모든 부서가 참여하여 업체의 고충을 직접 들을 예정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보험급여, 유통제도, 신의료기술 평가, R&D 지원, 해외 판로 개척 등 의료기기 분야를 총망라한 담당자가 참석하는 자리인 만큼 심도있는 토론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하며, “많은 기업 및 관련 단체가 참여하여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려주고, 국산 의료기기산업의 발전방향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날 접수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여 기업의 활력을 저해하는 불합리한 규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규제개선 방안을 포함한 「바이오헬스산업 육성방안」을 올해 안에 수립할 계획이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4월14일 09시35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기기업체 부채비율 56%...대체로 건전 (2016-04-21 16:10:00)
의료기기업계 3분기 누적 매출원가율 소폭 감소 (2015-12-14 09:1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