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국인환자 유치활성화 8개 시도 선정...총10억 지원

- 2016년 지역 해외환자유치 선도의료기술 육성사업 수행 지역 선정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지역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활용하여 외국인환자 유치를 활성화하고자 8개 시·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 3월 '2016년 지역 해외환자유치 선도의료기술 육성사업'으로 각 시·도에서 외국인환자 유치를 위해 대표 브랜드로 삼고자 하는 의료기술과 육성 계획을 공모하였으며,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8개 시·도를 선정하였다.
 

선정된 시·도는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충북, 전남, 경북, 제주로 각 지역이 육성하고자 하는 특화의료기술은 척추·관절치료, 종양치료, 종합검진, 호흡기치료 등이다.
 

선택된 특화의료기술을 토대로 외국인환자를 유치하기 위한 의료·관광 융복합 서비스 개발, 마케팅, 인프라 구축에 지역별로 국비 1억원에서 1억5천만원까지 총 10억원이 지원된다.


< 2016년 지역별 특화의료기술 기반 외국인환자 유치계획 >


▪ 대전 : 국제검진센터를 중심으로 종합검진을 지속적으로 육성, 검진에서 질환 등 발견 시 지역 우수 의료기관 연계하고 대덕 연구단지, 문화체험 등과 연계한 외국인환자 유치 프로그램 개발

▪ 부산 : 지역의 척추·관절 치료 인프라를 토대로 재활센터 등 특수클리닉 연계, 지역 컨벤션·축제 및 해양관광자원을 결합한 콘텐츠 개발

▪ 대구 : 소화기(간·위·대장) 미세침습암수술을 선도의료기술로 육성하고 IT 융합 전문센터를 통해 24시간 이내 오류없는 회신 프로세스 구축

▪ 충북 : 호흡기치료 인프라를 지역의 휴양자원과 연계하여 만성 호흡기 질환자 대상 체류형 콘텐츠 개발

▪ 광주 : 로봇·네비게이션 활용 인공관절 수술 등 관절치료기술 특성화, 외국인환자 사전·사후 관리를 포함한 토탈 서비스 체계화

▪ 전남 : 난치암 맞춤 진단․치료연구 등 암치료 특성화·전문화, 화순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연계

▪ 경북 :  최소침습적 내시경 척추수술 브랜드화 및 권역별 관광 자원을 활용한 콘텐츠 개발

▪ 제주 : 지역 관광자원 및 쇼핑 등과 결합한 원데이투어 프로그램 개발


보건복지부는 지역의 외국인환자 유치를 활성화하기 위하여 이 사업을 2010년부터 추진해왔으며, 그간 각 지역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발굴하고 외국인환자 유치 기반을 구축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다.
 

이를 통해 전국의 외국인환자 유치실적이 증가하고, 비수도권 지역에서 외국인환자 유치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하였다. 전국 외국인환자 유치실적을 살펴보면 2009년에 6만명 수준이던 것이 2014년에는 27만명으로 늘어났다.

비수도권 지역 외국인환자 유치 비중도 2009년도 12.2%에 머물렀지만 2014년도에는 20.3%까지 신장되었다.

사업 7년차를 맞는 올해는 향후 특화의료기술의 지속적 육성 계획, 외국인환자 유치 채널을 다변화하고 지역의 관광자원과 융합한 콘텐츠를 개발하고자 하는 시․도의 의지를 주로 고려하였다.
 

이동욱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지역에서 다양한 특화의료기술이 발굴되고, 외국인환자가 이러한 의료기술을 찾게 되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고 사업의 효과를 설명하였다.
 

또한 “외국인환자에게 매력있는 콘텐츠를 개발하고, 이를 알리기 위해서는 지역의 자원을 잘 알고 있는 시․도의 노력이 필수적”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외국인환자 유치를 위한 중앙과 지방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4월11일 17시00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진흥원, 의료관광 상품개발 비즈미팅 개최 (2016-04-02 15: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