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중독 일으키는 황색포도알균 진단 키트 개발

- 식중독 집단발생 시 신속진단에 기여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학교나 군부대 등에서 많이 발생하는 식중독 집단발생의 원인병원체를 신속히 규명하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황색포도알균이 장내 번식 과정에서 분비하는 장독소(腸毒素)를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다중유전자증폭(multiplex PCR·Polymerase Chain Reaction)키트를 개발하였다고 밝혔다.


황색포도알균은 여름철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여러 병원체 중 하나로, 빈번하게 발견되며, 우리 몸에 설사 등의 증상을 유발시키는 원인인 장독소를 분비한다.

황색포도알균에 의해 발생되는 감염병은 황색포도알균이 분비하는 장독소(enterotoxin)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한 경우 발생한다. 균을 섭취한 후 2~6시간의 잠복기가 지나면 구토, 발열, 복부 경련과 설사 증세가 나타나며 심하면 고열과 쇼크를 일으킬 수 있다.

기존에 알려진 황색포도알균의 시험법인 배양법과 생화학적인 검사 방법은 진단에 많은 시간과 노동력이 소요되며 위양성의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단점이 있어 집단 발생 시 이러한 시험법을 개선하고 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시험법의 개발이 요구되어 왔다.


<황색포도알균 주요장독소 16종에 대한 다중유전자증폭키트 진단법>


위 그림은 다양한 장독소를 함유하고 있는 여러 가지의 황색포도알균에 대하여 개발된 진단키트를 이용하여 검출한 사진이다. 그림에서 보는 바와 같이 8종씩 2세트(a세트, b세트)로 이루어져 있으며 6개의 황색포도알균에 대한 장독소 다중유전자증폭을 하여 각각의 황색포도알균이 함유하고 있는 장독소 유전자를 검출한 것으로 단시간에 신속 정확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 1번 황색포도알균은 4개, 2번 균은 2개, 3번과 4번 균은 7개 그리고 5번 균은 4개의 장독소 유전자를 갖고 있으며 6번 황색포도알균은 장독소를 함유하고 있지 않음을 알수 있다.

[용어 설명] M : 유전자 마커 / 1~6 : 검사한 황색포도알균의 종류 / PC : 16종의 장독소 유전자의 양성밴드

질병관리본부는 황색포도알균의 식중독을 일으키는 독소 A형, B형, C형 등 16 종을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다중유전자증폭키트를 개발하여 수 시간 내에 진단이 가능해 졌으며 향후 집단발생으로 인한 손실을 줄이는 데도 기여할 수 있음을 밝혔다.

또한, 이번 개발된 키트는 특허등록을 마쳤으며 감염병 진단업무를 하는 의료기관 및 지역 보건환경연구원, 대학과 기업 연구소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고 밝혔다.

 

김용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3월08일 10시25분]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韓·英 바이오헬스 분야 공동연구 본격 시동 (2016-04-29 16:30:00)
국내 개발 26개 '혁신신약' 보험약가 개선 본격 추진 (2016-03-02 09: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