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4-22 09:50: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산부 공포에 몰아 넣은 '지카바이러스' 법정감염병 지정 추진

-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법정감염병 지정 추진
- 임신부는 최근 2개월 이내 환자가 발생한 국가로의 여행을 연기할 것을 권고하고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관련 정보 지속 게재


질병관리본부는 지카바이러스(Zika virus) 감염증 발생 국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바이러스에 감염된 임신부의 소두증 신생아 출산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임신부의 중남미 등 발생국가 여행 연기를 거듭 권고하면서, 신속하고 체계적인 방역체계 구축을 위해 법정감염병 지정 추진 등 대비·대응 태세를 강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는 법정감염병으로 등록되어 있지 않아 의료기관의 신고의무 없지만 지카바이러스(Zika virus) 감염증이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되면, 의료기관의 신고 및 감시, 실험실 진단이 체계적으로 갖추어지게 된다. 
 

이를 위해 우선 의료기관에 지카바이러스 관련 정보 및 신고 기준 등을 사전 안내하였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실험실 검사법을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도 가능하도록 확대할 것을 검토 중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지카비아러스 감염증은 현재까지 국내 발생 및 해외 유입사례는 없고, 유입되더라도 현재는 전파의 매개가 되는 모기가 활동하지 않은 시기이기 때문에 국내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다. 

지카비아러스는 감염자와 일상적인 접촉으로는 감염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2개월 이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한 국가가 중남미 21개국, 아프리카 1개국, 아시아 1개국, 태평양 섬 1개국등 총 24개국으로 늘어나면서 지속적으로 변동 가능해 관련 최신 정보를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에 게시한다고 밝히고, 현재 여름에 해당하는 브라질 등은 계절 변동으로 모기의 활동이 감소하는 시점(5월이후)까지 유행이 지속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여행 계획이 있는 국민은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한 후 여행 계획을 세우고, 여행 중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였다. 

한편, 보건당국은 최근 일부 기사의 ‘소두증 바이러스’ 용어는 정확한 표현이 아니므로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표현하는 것이 맞다고 전했다.

안병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2016년01월26일 16시18분]
[관련뉴스]
푸에르토리코 방문(92년생 남성), 8번째 지카바이러스 감염
국내 첫 지카바이러스 환자 발생...역학조사 중
소두증 유발하는 지카바이러스의 오해와 진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5호 닥터헬기, 충남 단대병원에서 운용 시작 (2016-01-28 09:00:00)
글로벌 헬스케어 펀드 1,500억원 조성된다 (2016-01-26 11:31:02)